선선한 9월, 식욕을 자극하는 9월 제철음식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환절기에는 아침저녁으로 일교차가 심해져 감기, 고혈압 등에 특히 주의하고, 고른 영양섭취와 무리하지 않는 규칙적인 운동, 충분한 수면이 필수적이다.

환절기 영양섭취에 좋은 9월 제철음식에는 전복, 고등어, 게, 대하, 갈치, 감자, 고구마, 석류, 배, 은행 등이 있다 

 

 

▲ 천연 보양식, 전복= 전복은 단백질과 비타민이 풍부하여, 예부터 고급 수산물로 취급되었는데, 피부미용, 자양강장, 산후조리, 허약체질 등에 탁월한 효능이 있어 식용뿐만 아니라 약용을 목적으로 찾아 먹는 사람들도 많다.

전복에 들어있는 다당류는 백혈구의 식균 능력을 활성화하여 면역력 증강에도 도움이 된다. 일반적으로 조개류는 피로해진 신경을 회복시키는 작용이 있는데, 특히 전복은 시신경의 피로에 뛰어난 효능을 발휘하여 종일 눈을 많이 쓰는 직종과 현대인들에게 매우 적합한 보양식이다.

▲ 성장과 두뇌발달에 좋은 고등어= 고등어에는 양질의 단백질과 DHA, EPA와 같은 불포화 지방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성장기 아이들에게 좋다. 등푸른 생선에 많이 들어 있는 오메가-3 는 주의력 결핍 예방 및 두뇌발달, 염증 치료에도 도움을 준다.

▲ 바다의 보약, 굴= '바다의 우유'라고도 불리기도 하는 굴에는 우유를 능가하는 칼슘뿐 아니라 다른 식품에 비해 아연 무기질이 풍부해 남성들의 건강 증진에 좋으며, 칼슘과 철분이 풍부해 아이들에게는 뼈를 튼튼하게 하고 여성들에게는 피부를 탄력 있게 하고 얼굴색을 좋게 하는 식품이다.

한의학에서도 굴은 성질이 따뜻하며, 간 기능이 원활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에 주독과 숙취해소에 아주 좋은 음식이라고 말한다. 또한 초고추장의 식초와 레몬의 신맛은 굴의 영양소가 파괴되는 것을 방지하고 인체 내에 잘 흡수되도록 도움을 줘 굴을 먹을 때 곁들여 먹는 것이 좋다.

▲ 사과보다 비타민 C가 풍부한 감자= 감자는 비타민 C와 칼륨이 특히 풍부하다. 감자 속 비타민 C 함유량은 사과에 함유된 비타민 C의 3배에 해당하는 36mg/100g으로, 하루 2개(140g 감자 기준)만 먹으면 성인 1일 비타민C 권장섭취량(100mg/일)을 채울 수 있다. 전분에 둘러싸여 보호되는 감자의 비타민 C는 가열에 따른 손실도 적어 40분간 찌더라도 비타민 C의 75%가 남게 되며, 찐 감자의 경우 67%가 체내로 흡수된다.

칼륨의 함량(485㎎/100g)도 높아 혈압 상승의 원인인 나트륨을 몸 밖으로 배출, 혈압 조절에 도움을 준다.

김선희 건강의학전문기자 sunnyk@mcircle.biz